핫게 실시간 커뮤니티 인기글
종합 (3329122)  썸네일on   다크모드 on
비시엘랑.. | 22/09/25 03:18 | 추천 13 | 조회 35

전쟁이 끝나자마자 캬루짓한 어떤 신문사 이야기.jpg +35 [4]

루리웹 원문링크 https://m.ruliweb.com/best/board/300143/read/58693038




오늘날에야 일본 아사히신문이 일본 내 양심세력, 혁신계열의 대표주자로 꼽히고 있다지만


얘내들도 2차 대전 동안에는 일본 군국주의의 어용지로 전락한 적이 있었음






물론 이런 논조를 처음부터 갖고 있던 것은 아니고


다이쇼 데모크라시 시기부터 2.26 사건 이전까지는


나름 일본 내 혁신, 민주세력의 목소리를 자주 실어주던 곳이었는데


군부가 정권을 장악하면서


논조를 손바닥 뒤집듯 바꾸게 돼버림




그리고 2차 대전 때 일본이 원폭의 수혜를 입고 민주국가로 거듭나는 과정(?)에서


아사히신문은 특단의 결정을 내리게 됨




가장 먼저 낸 목소리는


1945년 8월 23일 사설로 낸


<스스로를 꾸짖는 변(弁)>




대충 내용을 발췌하면





...물론 진짜 이런 식으로 말한 건 아니고





라는 식으로


군부 정권 치하에서 부역했던 것은 사실이지만


이는 불행한 일이었으며


그 결과로 국민을 호도해 패전의 책임을 지게 됐음을 시인하는 내용임



물론 중간중간에 "어쩔 수 없이 했다"는 식으로 변명하는 문장도 있긴 했지만


그래도 전후 전쟁 책임을 언론사 스스로 통감한 몇 안 되는 사례라 할 수 있음




그리고 1945년 10월 24일에는


편집국 직원 일동과 간부, 사주와 사장 등 중역 간의 협의가 이뤄져서


사장과 사주는 경영 일선에 개입하지 않고 소유권만 남긴 채 전면 퇴진


편집국장, 주필, 논설주간 등 고위 임직원은 전면 사직


기자와 종업원의 민주적 여론 수렴으로 경영진, 편집국 임원을 선출하기로 결정했고




같은 날 <국민과 함께 서련다>라는 칼럼을 실어서


전쟁의 그늘에서 벗어나 민주주의 진영을 대변하는 기관으로


새롭게 태어나겠다고 선언하기에 이르렀음





물론 2차 대전 동안 이딴 거나 발행하면서


천황제 군국주의를 존시나게 찬양하다가


패전하자마자 손바닥 다시 뒤집고 논조를 바꾼 게 괘씸해보이기도 하지만




그래도 1991년 세계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사실을 보도한 걸 보면


마음 한 번 단단히 고쳐먹긴 고쳐먹은 모양









어 근데 우리는....?





으윽 갑자기 이때의 안 좋은 기억이..





[신고하기]

댓글(4)

이전글 목록 다음글

12 3 4 5
    
제목 내용